Article

INTERIORS

집장사, 그들의 시대는 이미 끝났다

women who cheat sigridw.com why wife cheat
oral sex stories adult babies punished stories adult dog sex stories
coupons free drug discount coupon coupon rite aid
free coupons read pharmacy discount card
rx discount drug coupon blog.krammesnet.com coupons for rite aid
free printable coupons prescription cards free printable coupons
side effects from ciprofloxacin 500 mg side effects of ciprofloxacin hcl dosage ciprofloxacin

집장사,

그들의 시대는 이미 끝났다


손영훈┃미래 CTI 대표이사


‘사는 것’에서‘사는 곳’으로 변화되어야 한다는 서울특별시 SH공사의‘시프트 (SHift)’프로젝트의 개념 표출은, 실수요자 중심으로의 발상 전환을 대변했던 매우 시의적절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는 우리 같은 주택건축시장에서의 일반 공급자 입장에서도 사고를 새롭게 개선하게 하는 시발점이었다. 어찌 보면 이제 까지의 중소형 주택에 대한 요구와 상응은 오직‘얼마나 싸고 넓게’가 고작이었 다. 그러나 이제 수요자들의 목소리와 눈길은 크게 변하고 있다. 즉 양만이 아 닌 질적 개선의 방향, 즉 단지‘먹고 자는 생존 처소’만이 아닌‘행복을 추구하 는 생활 거처’를 원하고 있다.

그러나 주택 공급자들의 이에 대한 현실적 대처는 아직도 크게 미흡한 상황이 다. 적지 않은 업체들은 여전히 구태적인 사업방식을 견지하면서, ‘작은 것은 싼 것’이고‘큰 것은 비싼 것’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반면, 특히 젊은 계층들의 주거공간에 대한 감각적 취향은 놀라울 정도로 급등하고 있 다. 어찌 보면 소형 자동차에 대한 디자인 스타일이 중대형 자동차보다 훨씬 중 요하다는 자동차업계의 분석 사례와 일맥상통하고 있다.

물론 중소형 주택을 주종으로 하는 건설업체들의 노력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기 는 하지만, 아직도 그 실상이 미진하다는 지적에서 벗어나기에는 과부족의 현황 이다. 속칭‘허가방’이라 지칭되는 구청 앞 건축사사무소들과의 저급한 공생이 지속되고 있다. 그 허가방들의 설계 결과물은 용적률, 건폐율 등의 법규상 해결 과 내부 공간구획 정도를 범주로 자족하고 있고, 그 도면을 넘겨받은 집장사들 의 시공은 근자에 유행한다는 스타일을 하루 빨리 베껴가며 마감재를 선정하는 정도라 자인하고 있다. 그 역사의 반복적 악순환이 우리의 주거공간문화를 오늘 의 이 모습으로 만들어놓은 것이다.

이러한 원인은 시공사와 설계사 양측 모두의 문제라고 자성한다. 평당 5~10만 원에 불과한 설계비로 계획되는 디자인과, 오로지 원가절감만을 궁리하는 시 공, 또 그 결과물을 놓고‘어떻게 좀 더 나은 것을 좀 더 싸게 사느냐’에만 골몰 한 고객들이 상충하며 낳은, ‘쉽게 부서지지도 않는 집채’들이 늘어나고 있다. 적절한 설계비의 산정과 그에 걸맞은 양질의 설계작업이라는 상호 관계가 형성 되어야 한다. 서로 만족하지 못하면서도, ‘그냥 이 정도면 되는 게지!’라는 생 각만으로, 우리 사회의 가가호호들은 집적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건설 사와 건축설계자 그리고 실생활을 영위하는 사용자의 실내공간을 지어내는 인 테리어디자이너의 상호보완적 공조가 급선무이다.

서민의 문화 수준이 곧 그 국가의 문화 수준이다. 어느 나라에서건 그 도시의 랜드마크 건축물은 거의 대등한 수준이라 할 수 있다. 이제 경제선진국의 입지 에서 문화선진국을 추구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의 지상과제는 중소형 서민주택 건축의 양질화이다. 이 자리를 빌어서, 인테리어디자이너들에게 자신 있게 말 씀드리고 싶다. 중소형주택시장은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블루오션이다, 아니, 퍼플 클라우드(Pupple Cloud)라 하는 게 더 합당할 듯싶다. 이제까지 인테리어디자이너들이 관심을 갖고 접근했던 주거공간들은, 초고가 최상급의 주택들뿐이었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박리다매란 품 목이 그 주종이라는 것은 누구나가 인정하는 경제논리일 것이다. 또한 작은 것 이라고 모두 그 이윤이 적은 것은 아니다.“ 이 정도 것들은 내가 할 수준의 일이 아니지!”라는 고급(High End) 추종 사업 방향에 대한 재고를 권하고 싶다. 실제로 일반적인 중소건설사들은 인테리어디자이너들과의 아무런 네트워크를 갖고 있지 못한 게 실상이다. 서로가 존중하는 마음가짐과 몸가짐의 변화와 변 모가 최우선의 해법이다.

‘집장사의 시대’는 끝났다.

집이란 생활을 담는 그릇이다. 그리고 현재 우리의 생활은 과거의‘생존적 쉘터 (Shelter)’의 수준이 아니라, ‘지성과 감성을 만족시켜야 할 공간’의 차원이 다. 땅과 건축물을 싸잡아 부동산(不動産)이라 쉽사리 말하지만, 인테리어 공 간은 끊임없이 변신하는 동산(動産)이다. 즉 인간의 라이프스타일과 함께 발전 하는 생명체이다.

주거건축의 범주는 점차 넓어지고 있다. 단지 동네 빌라나 다세대연립, 원룸주 택, 오피스텔 정도가 아니라,‘ 관광객 1200만 시대’의 달성과 함께 외국인관광 객용 렌탈 레지던스 등의 수요도 새로이 급증하고 있고, 저소득자나 청년층을 위한 소형 주거공간만이 아닌‘작으면서도 좋은’중형 실버주택에 대한 요구 또 한 급증하고 있다. ‘어떻게 만들어내느냐’가 바로‘어떻게 팔 수 있느냐’의 관 건일 것이고, 또 어떤 사업자가 되느냐의 열쇠일 것이다.

우리‘미래CTI’는 최고 수준 인테리어디자이너와의 협업(Cowork) 시스템을 과감히 도입하며, 그 실리는 물론 명성까지 얻는 결과를 창출했다. 물론 지금 같은 불경기의 상황에서,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그러나 그 결과로 보아, 건축설계자, 건설시공자 그리고 실거주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결과물을 낳게 할 이 시대의 주역은, 인테리어디자이너였다고 분명히 말할 수 있게 되었다.‘ 내가 살고 싶은 집’이 아닌‘네게 팔고 말 집’만을 지어 대는 건설사는 결국 불행해지고 만다.

공간디자인의 프로세스는 설계부터 시공까지이다. 아니, 그 안에서 살아갈 모 든 이들과 함께 그 마지막까지 같이 이어질 것이다. 디자이너와 시공자가 공조 하여 완성해가는 우리 주거생활공간의 신기원을 진정으로 바래본다. 그때, 우리 모두 행복해질 수 있을 것이다.



■ 기사 더보기

MY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