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INTERIORS

변화를 꿈꾸는 당인리화력발전소

women who cheat married men and affairs why wife cheat
adult intimate sex stories blog stories of sex sex stories of preteen girls
free pharmacy discount cards walgreens photo online coupon discount pharmacy online
walgreen photo coupon codes open walgreen coupon code photo
coupon code walgreens photo walgreen photo coupon code prescription medication coupons
discount prescription drug card read walgreens coupon code photos
rite aid online coupons rite aid online coupon walgreens promo codes
rx pharmacy discount card bvandam.com discount pharmacy coupons

변화를 꿈꾸는 당인리화력발전소


오인욱┃한국공간디자인단체총연합회 회장


당인리화력발전소는 도시가 확대됨에 따라 도심에 자리하게 된 기간시설로서, 주변 지역을 낙후시키는 요인이 되기도 해서 새로운 기능으로 거듭나야 할 필요 성이 요구되고 있다.

한국공간디자인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한 심포지엄은 그동안 표류하여왔던 당인 리화력발전소의 활용에 대하여 각계 전문 단체와 관련 분야 기업이 함께 미래지 향적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이 심포지엄을 통하여 실효성 있는 의견을 모 으고 여러 분야의 공감을 얻어냄으로써 추진 정책을 수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고 볼 수 있다.

요즘과 같이 도시디자인이 정치의 영향력 내에 있는 시기에는 무엇보다 각 영역 간의 소통으로 서로의 생각을 모으는 일이 대단히 중요하기 때문에 소통과 확산 의 기회를 갖게 할 수 있는 문화 공감을 위한 각종 세미나와 심포지엄을 통해서 담론을 모아 실행 파일로 옮기는 작업이 중요한 가치를 지니게 된다.

한국공간디자인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한 심포지엄의‘당인리화력발전소 활용방 안’또한 그러한 주제 중의 하나이다. 특히 경제지상주의 사고로 인해 정치에 휘 둘리게 된 디자인정책은 요즘 전시행정으로 매도되어 디자인의 정체성을 퇴색 시키고 있다. 우리 디자인계는 디자인정책들을 성숙하게 발전시켜 시민들의 안 정된 삶을 위한 문화 복지시설 확충과 연계하여 미래사회 위기를 경감시켜주는 기제로 활용할 구체적 대안 제시도 없이 마냥 표류시키려는 이러한 행태에 분노 하고 있다. 정신적 배고픔도 육체적 배고픔 못지않게 존중 받아야 할 가치가 있 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문화 공간은 우리의 삶을 담고 우리만의 독특한 문화를 형성한다. 인간적 삶을 더욱 더 풍부하게 만들고 문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질 높은 문화 공간 확충만 이 문화 공감 지수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그 실행 파일로서‘당인리화력발전소 활용방안’이 문화 공간 확충이라는 정책으로 실행되어야 한다. 도시의 문화 공 간 수준이 질적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길 기대한다면, 관련 협회와 학회 차원에 서 담보해야 할 과제들이 무엇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해보고, 시민들의 담론을 만 들어내는 역할과 문화 공감 지수 높이기에 함께 나서야 한다.

지난 6월 19일 한국공간디자인단체총연합회 주최로 개최된‘당인리화력발전소 활용방안’을 위한 심포지엄에서 언급한 발제로부터의 시사점을 바탕으로 논의 된 내용을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산업화시대의 건축은 당대의 삶과 문화의 상징물로, 그 어느 공간과도 바꿀 수 없는 위대한 시대정신을 담고 있다. 테이트모던, 디아비콘, 졸페라인에서 우리 는 무엇을 배워야 하는가를 고찰해 보면, 이들이 성공을 거둘 수 있던 배경에는 문화의식을 지닌 강력한 리더들이 있었고, 무엇을 담을 것인가에 대한 창의적이 고 역발상적인 아이디어가 있었으며, 사회적 공감대와 기업의 문화적 후원이 있 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산업화시대의 표상으로 한강의 기적을 웅변하는 당인리발전소의 문화적 변용을 기대해 보자는 의견과 시간의 유구한 흐름 속에서도 여전히 유효한 원형질과 미 래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변화 간의 균형 있는 조화를 찾아내는 것이 과제 중 의 하나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 있었다. 즉 시간의 원형질을 담아내는 것이 기본적인 전제가 되어야 하며, 과거와 현재의 시간적 흔적들을 찾아내고 인식하고 일관성을 갖는 맥락에서 창의적인 가치를 갖는 장소성을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 다는 것이다.

마포라는 지역은 조선시대 초기부터 삼남지방에서 올라오는 곡물, 소금, 젓갈 류를 비롯한 농수산물을 저장하고 유통하는 경창(京倉)이 있는 서울의 중요 유 통거점이자 창구였고, 당인리발전소는 1930년에 만들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화 력발전소로서 서울의 거리를 어둠으로부터 해방시킨 근대화의 상징이기도 하 다. 따라서 또 하나의 큰 과제는 당인리발전소 주변공간과의 연계성과 개성 있 는 장소성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하는 것이다.

당인리발전소 주변에는 홍익대, 연세대, 이화여대, 서강대 등 대학 캠퍼스와 홍대앞, 신촌, 이대앞으로 불리는 문화커뮤니티가 자리하고 있고, 한강을 비롯 한 선유도공원, 밤섬, 절두산순교성지, 양화진 성지공원과 같은 자연 및 역사 적인 장소가 인접하여 분포하고 있다. 강변북로, 서울지하철 2호선, 6호선을 비롯한 공항철도, 경의선과 연계되는 교통망이 우수한 장점과 더불어 주민커뮤 니티와의 밀접한 연계를 고려한 통합적 네트워크 속에서 공간을 배분하고 어떤 특징을 갖는 문화공간이 될 것인가에 대한 방향성의 설정이 필요하다. 즉 당인 리발전소만의 독립된 공간계획이 아닌 주변 지역과의 관계성을 고려한 종합적 측면에서 접근해야만 시민이 공감하고 지속적인 가치를 갖는 생명력 있는 공간 이 될 수 있다.

그 다음으로는 당인리발전소를 통한 부가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방면 적으로 모색하고 계획을 수립하는 일이 중요하다는 인식들이다. 특히 당인리발 전소는 예술디자인, 문화역사커뮤니티, 친환경 측면의 공간창조를 전제로 하여 감상, 휴식, 연구 등의 활동에 그치지 않고 마케팅과 같은 영역으로 경제적 가 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영역의 확대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에는 모두 공감하였다.

당인리발전소 일대가 예술문화감성에너지 분출의 중심거점으로 작용한다면 홍 대앞으로 연결되는 철로 주변을 따라 다양한 예술·미디어 분야, 디자인·창의 적 서비스산업과 계층, 경제, 공간의 축을 형성하여 거대한 문화특구의 기반구 축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고, 여의도와 마주한 수변에 입지하 고 있다는 지리적 여건을 고려할 때 활력이 넘치는 아름다운 도시경관을 형성하 는 물리적 측면의 환경형성 또한 염두에 둘 중요한 사항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마지막으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심에 있는 열병합발전소가 인근 주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의 전력과 열수를 제공함으로써 젊은이들과 가난한 예술가들이 모 여드는 명소가 된 것처럼 주변 주민과 함께 공간 뿐 아니라 다양한 가치를 공유 하고 형성하여 잠재된 가치와 원동력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만 성공할 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따라서 지난 6월 19일 한국공간디자인단체총연합회 주최로 개최된‘당인리화 력발전소 활용방안’을 위한 심포지엄에서 논의된 내용들이 박근혜정부의 문화 융성을 위한 문화정책에 수용되고 구현되길 우리는 기대해본다.

세상을 바꾸는 힘은 희망을 버리지 않는 사람들의 꾸준한 노력과 창의적 시도로 부터 나오기 때문이다.




■ 기사 더보기

MY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