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INTERIORS

‘말하는 건축 시티:홀’감독 정재은

women who cheat married men and affairs why wife cheat
erotic adult non-concensual sex short stories sister sex stories stories of little sex
free coupons read pharmacy discount card
rite aid coupon deals transfer prescription coupon coupons for prescriptions
free with coupons anthonyplewis.co.uk pharmacy discount coupon

‘말하는 건축 시티:홀’감독 정재은



‘말하는 건축 시티:홀’을 만든 계기가 있었나요?

‘말하는 건축가’를 작업할 당시에 신청사가 만들어지는 모습을 보았고 굉장히 궁금한 것이 많았습니다. 신청사는 어떻게 저런 디자인이 되었을까, 그리고 저 디자인의 형태는 왜 저런 모습이 되었을까? 마침 <말하는 건축가> 작업 당시 유 걸 건축가를 인터뷰 했었던 경험이 있었고, 유걸 선생님께 서울 신청사 작업하 시는 것에 대해 여쭤보았는데, 당시 마스터플래너로 신청사에 결합하신 상태였 습니다. 그래서 같이 촬영하게 되었지요.


감독님의 최근 영화 두 편이 모두 건축 다큐멘터리이다. 건축을 베이스로 하신 것도 아닌 것 같은데, 건축에 특별히 애착을 갖는 이유가 있다면.

영화를 만들다보면, 어떤 주인공이 어떤 동네에 살고 있고, 또 어떤 집에 살고 있 을 거잖아요. 그 동네와 집, 이런 것들이 결국은 이 주인공의 캐릭터를 다 만들어 주는 거죠. 영화를 만들 때 공간이나 도시에 민감할 수밖에 없어요. 특히 서울 같 은 경우에는 어떤 동네에 사는지에 따라 캐릭터가 드러나게 되지요. 그러니까 제 가 영화를 만들 때, 언제나 그런 공간들에 대해서 굉장히 예민하게 생각한 편이에 요. 또 저는 공간이 축소되어서 보이는 것이 아니라, 공간과 인물을 같이 보여주는 것을 굉장히 좋아했어요. 그런 영화를 만들다보니까 자연스럽게 건축에 대해서 흥 미가 생기고, 도시에 대해서 애착이 생기고, 또 내가 살고 있는 공간에 대해서 더 관심이 생기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건축가 친구들도 생기고. 그러면서 다큐멘터 리로 건축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니까 건축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관객과 새로운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한 거죠. 그래서‘말하는 건축가’를 만들었고, 그것의 확장판으로‘시티:홀’을 만들게 되었어요.


영화에 출연하신 정기용 건축가나 유걸 건축가는 말할 것도 없고, 많은 건축가 들이 이런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줬다는 데에 고마워하실 것 같고, 출연 요청 을 하시는 분도 있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출연시켜달라는 분은 없고, 쟤가 왜 저렇게 건축을 열심히 생각하고, 열심히 고 민하고, 영화를 만들까, 궁금해 하시는 것 같아요. 근데 사실 건축가들은 건축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어떻게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지, 아직까지는 모르시는 것 같아요. 그것은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겠죠. 영화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이다 보 니까, 관객들과 굉장히 직접적인 소통들을 많이 하잖아요. 그런데 건축은 대중 하고 많이 친해질 수 있는 기회가 없는 영역인 것 같아요. 사실 삶에 있어서는 훨씬 더 중요하잖아요. 영화 없이는 살아도, 집 없이는 살 수 없는 거잖아요. 이 영화가 분명히 건축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생각을 확산시키고 바꾸는 데에 도움 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죠.


저도 굉장히 공감하는 부분인데요. 근데 또 저희 입장에서 본다면, 건축은 인 테리어디자인에 비하면 많이 소통하고 있는 편인 것 같아요. 건축에 대해 비평 은 그나마 자유롭고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편이에요. 그에 비해 인테리어 디자인은 조금 닫혀 있다고 할까요. 아무래도 건축은 한 번 지어지면 부수고 짓는 것이 굉장히 어렵고, 돈도 많이 들어가는 일인데, 상대적으로 인테리어는 쉽게 바꿀 수 있는 상황 때문인 것 같기도 해요. 맘에 안 들면 다시 또 바꾸면 되지, 하는. 어떤 문화적인 대상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중 요한 것 같은데, 이런 영화로 다가가면 더 쉬울 것 같았어요. 이 영화를 만드시 면서, 건축가들에게 가장 많이 들었던 이야기가 있다면 뭐가 있나요?

응원을 많이 받았어요. 건축이라는 것이 굉장히 복잡하고 대중들에게 쉽게 전달 되기 어려운 것인데, 영화라는 미디어를 통해서 이 어렵고 딱딱한 이야기를 인 간의 삶과 하나의 스토리로 전달해 주는 것이 정말 좋다고요. 건축가와 건축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많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해소하는 데에 영화라는 매체가 도움이 많이 된다고 하시죠.


이 영화를 만드시면서, 관객들에게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어떤 건가요.

일단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죠. 기업이나 개인이 자기 돈을 가지고 자기 집 을 예쁘게 만드는 것은, 제 관심사가 아닌 것 같아요. 공공건축이라는 것은 시민 들이 자신들의 세금으로 만드는 거잖아요. 이건 돈도 제대로 들여서 아름다운 건축물들이 많아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공공시설, 공공건축은 시민들이 직접적 으로 향유하는 그 사회의 문화적인 척도이기 때문에 잘 만들어야 되고, 시민들 도 무조건 돈 많이 들였다고 욕할 것이 아니라, 돈을 제대로 써서 아름다운 건축 물을 만들어야 되겠지요.


그런데 아직‘아름답다’를 떠나서‘돈이 많이 드는 건축’은‘사치’다, 라고 생 각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아요.

그러면 안 되는 것 같아요. 돈을 많이 들여야지 좋은 것을 만들 수 있는 것이고, 건축은 특히 그렇다고 생각해요. 쓸데없는 데에 돈을 쓰면 안 되겠죠. 서울 신청 사가 3천 억이 넘는 돈을 들였는데, 7년이 사실 낭비의 시간이었잖아요. 실제 지 어진 시간은 2, 3년밖에 안 들 수 있었는데. 출발이 잘못 되었기 때문에 낭비된 시간이 있었던 거죠. 처음부터 좋은 건축을 잘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고 했다면, 시간도, 돈도 더 절약됐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렇지 않을까요?


이번 영화를 정말 재미있게 봤는데, 특히나 재미있었던 것이 사람들이 소통하 는 과정의 이야기였어요. 계속 해서 나오는 회의 장면들도 그렇고, 사람과 사 람이 부딪히면서 만들어내는 갈등, 그것을 푸는 과정에서의 소통의 이야기요. 

어떤 디자인이 좋다, 나쁘다, 라고 하는 것은, 영화적인 이야기가 아니지요. 사 람들이 시청을 만드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들, 갈등의 과정, 결정을 어떻게 이 루어나가는지에 대한 이야기, 이런 것들이 훨씬 더 재미있는 이야깃거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많은 이야기들 중에 그 부분을 넣은 것이지요.


영화를 보면서, 서울시청은 우리에게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건축물이고, 굉장 히 중요한 건물임에도 불구하고, 정작 과정이나 절차는 허접했구나, 라는 생각 이 들었어요. 애초에 첫 단추가 잘못 꿰어졌고, 그건 두고 어떻게든 옷을 잘 입 어보려니 여기저기 실무자들이 고생하게 되고. 그런데 영화에서는 누군가의 잘 잘못을 따지고 지적하기 보다는 위트 있게 이런 상황을 희화화하셨어요. 중구 청장님 인터뷰도 그렇고, 굉장히 재미있고 인상적인 장면이었어요.

중구청장님도 보도뉴스에 나와서 인터뷰할 때는 굉장히 딱딱한 모습으로 정연 한 말을 하겠지만, 영화에서는 조금 더 그 사람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되죠. 그러 면서 유머를 더할 수 있게 정리된 것 같아요. 중구청장님은 영화에서 굉장히 중 요한 조역이시죠.


다음 영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으신 것 같은데, 다음에 꼭 등장시키고 싶은 공간이 있다면.

지금 한국에 여러 신도시들이 있잖아요. 분당, 일산, 과천, 판교 등 여러 신도시가 있는데, 그걸 한 번 총체적으로 다뤄보고 싶어요. 빠른 시간 안에 건축물도 아니 고, 도시 하나를 몇 년 안에 도시를 만들어버리는 것이 한국의 문화였잖아요. 그 런 신도시의 문화를 한 번 접근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어요. 아마 우리들의 생각과 의식과 삶을 변화시킨 것은, 도시를 만든 계획과 비슷할 것 같아요. 우리가 일어 나서 출근을 어디로 하고, 마트를 가고, 멀티플렉스 극장을 가고, 이런 모든 것들 이 신도시를 만든 계획 안에서 만들어진 삶의 패턴이잖아요. 그런 식으로 도시가 만들어지지 않았다면, 우리 삶은 또 굉장히 달랐을 거예요. 그런 것들을 한번 조 망해보고 싶네요. 시청이나 건축 이야기보다도 훨씬 큰 이야기가 되겠지요.


감독님이 좋아하는 동네가 있나요.

저는 이사를 자주 다니는 편이에요. 제가 사는 동네를 바꾸는 것을 굉장히 좋아 해요. 한 곳에 오래 사는 것보다 제가 살고 있는 환경을 바꿔서 영감도 받고, 이 웃들이 바뀌면서 새로운 자극받는 것을 좋아하거든요. 별로 안 불편해요. 3년 정 도 주기로 계속 이사를 다니는데, 도시와 동네 연구를 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아 요. 그러다보면 어디에 살던 간에 다 장단점이 있어요. 그리고 또, 그 안에서 내 가 펼쳐지는 생활이 달라지고. 저는 - 인테리어잡지여서 미안한 부분이 있지만 - 인테리어디자인에는 돈을 많이 쓰지 않아요. 저는 원래 있던 골조에 그냥 적 응하고, 잠깐 살다가 또 동네를 옮겨보는 거죠. 그러면서 제가 더 확장되는 느낌 이 있어요. 저는 성북동에 살고 있는데,‘ 말하는 건축가’때 정기용 선생님이 이 근처에 살았고, 서울시청도 가까워서 서울 구도심에 대한 이야기나 아이디어를 많이 가졌던 것 같아요.


사는 동네와 일이 연결되면서, 굉장히 재미있네요.

제가 정기용 선생님 인터뷰 때, 인상적인 이야기가 있어요. 선생님은 자기 집이 백만 평이라는 거예요.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그렇게 부자세요? 할 수 있잖아 요. 그런데 선생님의 집에 대한 관점은 내가 걸어서 다닐 수 있는 동네, 내가 창 문으로 내다봤을 때 보이는 곳까지 다 내 집이라고 생각해야 된다는 거였어요. 저는 그 이야기가 정말 좋아요. 내 집만 꾸미고, 나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동 네와 나의 관계까지 생각하신 거죠. 건축가들의 집이 멋있으니까 많이 소개하잖 아요. 그런데 정기용 선생님은 자기 동네를 소개하는 꼭지를 낸 적이 있어요. 정 말 그 생각이 아름답죠. 갑자기 정기용 선생님이 보고 싶어지네요.


인테리어디자인 쪽으로도 한 마디 해주신다면.

요즘 인테리어디자인 하시는 분들이 건축도 하고, 또 반대의 경우가 생기면서, 건축가와 인테리어디자이너 사이에 갈등도 있는 것 같아요. 다들 아파트에서 살 다 보니, 너무 다 똑같고 재미가 없다 보니, 자기가 사는 집에 굉장히 많은 투자 를 해요. 그건 외부, 건축이 너무 무미건조하기 때문에 인테리어를 통해서 일상 적으로 향유하지 못하는 것들을 찾는 것 같아요. 그런데 그 균형에 있어서, 인테 리어가 너무 강하다는 생각은 들어요. 사람들이 조금 더 주변을 보면서 밖을 걸 어 다니면, 인테리어를 이렇게 자주 바꾸거나 과하게 하지 않을 것 같아요. 그러 면서 조금 더 한국적인 스타일을 찾아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 기사 더보기

MY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