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INTERIORS

사이버 디자인대학원 교육을 말하다

adult stories anal allindiasweetsrestaurant.com free indian adult sex stories
rite aid coupon code blog.mvc6.net prescription discount coupons
side effects from ciprofloxacin 500 mg side effects of ciprofloxacin hcl dosage ciprofloxacin

사이버 디자인대학원 교육을 말하다


최성호┃한양사이버대학교 디자인대학원 디자인기획전공 교수


‘말하는 건축 시티:홀’을 만든 계기가 있었나요?

‘국내에 사이버교육이 시작된 지 13년이 되었고, 2012년 3월 사이버 디자인대 학원이 첫 학생을 모집하면서 사이버 디자인교육은 급속도로 확장되고 있다. 국 내 사이버대학 디자인교육의 규모는 세계 최대 규모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 구하고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존재를 모르거나 이러한 현상이 의미하는 바를 이 해하지 못하고 있다. 사이버대학에 디자인교육을 받기 위해 오는 학생들의 70%이상은 직장동료의 소개나 우연히 수업 장면을 목격한 후 적극적 검색을 통 해, 대학을 선택하고 자신의 업그레이드에 도전한다. 즉, 직장생활을 하면서 부 딪히는 자신의 한계와 전공의 변경, 평생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이들을 새로운 교육의 기회 앞으로 다가가게 하는 것이다. 실제 필자가 가르치 는 수업에서도 마케팅부서나 로봇제작, 각종 기구설계, 교육 등 디자인과 연계 된 업무영역에 있는 학생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사이버 디자인대학원 재학생들은 자신이 배워온 전통적 대학의 모습과 사이버 공간 상에서 펼쳐지는 생경한 토론을 비교하곤 한다. 특히 디자인대학원 교육은 우리의 IT기반이 얼마나 우수한지를 잘 보여주는데, 한 학기에 과목당 2~3회 이상 열리는 실시간 온라인세미나를 통한 토론이 대표적이다. 매우 진보된 형태 의 동시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하는 이러한 학습은 여러 나라, 국내 여러 지역 과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학생들이 모여서 동시에 학습하는 특별한 풍경 을 선사한다. 흔히 사회적으로 외치는 융합, 다학제적 교육과 토론, 국경을 넘 는 초월적 학습이 진정으로 시작된 것이다.

사이버 디자인대학원에서 발견한 하나의 놀라운 기록은 매주 출석률이 99.8% 에 이른다는 점이다. 과연 이들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오프라인 대학원에 다녔더 라면 그렇게 학습할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그들의 수강패턴을 보면 이해할 때까지 반복학습을 수행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러한 행태는 컨텐 츠에 대해 교수의 책임의식이 증가하고, 높은 수업의 질을 가능하게 하는 선순 환적 교육구조체계를 성립시킨다. 이 때문에 중도탈락하는 학생이 거의 없는 대학원이라는 점도 사이버 디자인대학원이 성장하게 될 긍정적 신호일 것이다. 사이버 상에서 펼쳐지는 교육의 특성상, 모니터에서 보는 학우들과의 실제 만남 은 더욱 극적이고, 그들의 학우애를 한껏 고양시키게 된다. 오랜 시간 모니터를 통해 의견을 교환한 학우들과 오프라인에서의 세미나 및 답사 등을 통한 만남은 짧지만 오랜 펜팔을 만나는 것과 같은 오묘함과 자연스러움을 준다. 사이버 공 간에서 만났지만 가장 인간적 관계로 자연스럽게 전이되는 효과 역시 특별한 교 육이 가져다주는 새로운 특성일 것이다.

사이버공간에서 이루어지는 대학원 학습은 우리네 교육에 있어 향후 전혀 다른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이제 곧 사이버 디자인대학원에서 교육을 받은 졸업생들 이 사회로 나아간다. 그들 대다수가 이미 자기 세계에서 중간관리자 이상의 위 치에 있다. 이들이 사이버 공간에서 나눈 디자인의 미래와 기획의 방향, 바람직 한 콘셉트 수립의 원칙 등은 실제로 구현될 것이다. 누구도 해보지 않은 혁신의 길은 어려움의 연속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적어도 사이버 공간에서의 디자인 교육만큼은 우리가 세계 최초, 세계 최대를 구현하고 있고, 시스템 및 운영과 교육의 질적 측면 등 모든 면에서 앞서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우리 교육이 선진 국 교육보다 뛰어난 적이 있던가. 사이버 디자인교육에서 만큼은 우리가 앞서나 갈 수 있다..



■ 기사 더보기

MY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