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INTERIORS

시나브로 디자인

my husband almost cheated on me sigridw.com My wife cheated on me
adult intimate sex stories blog stories of sex sex stories of preteen girls
free coupons hutoncallsme.azurewebsites.net pharmacy discount card
rx discount drug coupon prescription drugs discount card coupons for rite aid
walgreens coupons in store prescription discounts best pharmacy discount card
side effects from ciprofloxacin 500 mg ciprofloxacin 500mg antibiotics dosage ciprofloxacin

이미  발명된 것들을 발상의 전환을 통해 새롭게 발견해내는 것이  21세기의  발명 방정식이다. ‘무(無)에서 유(有)를’이 아닌 기존의 ‘유(有)들’을 모아 색다른 ‘이(異)’를 만들어내어, 그 ‘용(用)’을 통해 약간의 ‘이(利)’가 되는 정도만을 바란다.

 

발행인│박인학

 

인테리어디자이너 0.022점?
앗! 뭐야? 그러지 않아도 전전긍긍하던 차에, 일단은 점수가 너무 낮아 화들짝 놀랐다. 그러나 곧 반전! 1에 가까울수록 없어질 직업, 0에 가까울수록 이어나 갈 직업이라니, 점수가 높을수록 흉조고 낮을수록 길조란다. 옥스퍼드 마틴스 쿨의 칼 베네딕트 프레이(Carl Benedikt Frey) 교수와 마이클 오스본(Michael Osborn) 교수가 발표한 ‘고용의 미래: 우리의 직업은 컴퓨터화(化)에 얼마나 민감한가’라는 보고서를 보니, “702개의 직업군으로 나눈 현재의 직업 중 47% 가 자동화와 기술발전으로 인해 20년 이내에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적혀 있 다. 가장 큰 타격을 입을 이들은 텔레마케터, 화물 및 창고업 종사자, 시계수선 공 등 0.99점을 받은 고(高)위험군이었고, 스포츠경기심판, 모델, 계산원, 카 지노딜러, 운전기사 등도 사라질 위험이 큰 직업들이었다. 요즘 잘 나가는 판 사도 0.4, 배우도 0.37로 그리 좋은 전망은 아닌데 반해, 가수는 0.074, 화가 는 0.042, 작가는 0.038로 우리 인테리어디자이너들과 함께 창의성과 감수성 을 요하는 업무의 종사자가 ‘기계와의 전쟁’ 속에서 살아남을 직업으로 분류되 었다. 여하튼 다행이었다. 또 이 논리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는 <일의 미래>의 저 자인 런던비즈니스스쿨의 린다 그래튼(Lynda Gratton) 교수는 “많은 것을 조 금씩 잡다하게 아는 제너럴리스트가 아니라 18세기의 장인(匠人)형 인간이 생존 경쟁에서 유리해질 것이다”라 말하며, “18세기의 장인들과 다른 점은 그 시대의 흐름에 따라 지속적으로 변형 변신시켜야 한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 그런데, 미래 노동환경 속에서의 일은 ‘3분 단위로 파편화’될 것이고, 100살까지 살면서 80년 동안을 ‘제2, 제3의 직업’에 종사하며 ‘전 세계 동료’들과 함께 일을 하게 될 거라는 한 마디까지 덧붙였다. 글쎄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눈을 지그시 감고 이리저리 생각해보니, ‘미인박명’ 팔자가 최고?

이제 인테리어디자이너로서 먹고 사는 것은 그런대로 괜찮을 듯싶은데, 문제는 어떻게 변화하는 21세기형 장인이 되느냐 이다. 과거형 장인이 작곡가라면 현 대형 장인은 편곡자이다. 그러나 우리 디자이너들은 아직도 기성의 경험적 지식 인 ‘노하우(Know-How)’란 단어를 매우 경외한다. 겉매무새는 더없이 혁신적 패셔니스타 같아 보이는 디자이너들이지만 속사람은 한없이 수구적 독불장군 임을, 아는 사람은 다 안다. ‘fashion’, ‘trend’, ‘vogue’ 나부랭이의 단어를 입 에 달고 살며, 그저 먼저 태어나 일찍 습득한 자의 숙달된 경험을 전수받는 것 이 최고라 여기기에, 내가 가진 것의 발현보다도 남들이 가졌던 것들에 대한 감 지에 지나치게 예민하다. 이는 ‘어른 말씀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 며 가르친 ‘부모에 대한 무조건적 맹종’ 조기교육과, ‘스승의 그림자도 밟아서는 안 된다’는 ‘선생에 대한 모방적 계승’ 주입교육으로부터 비롯된 듯하다. 특히 이 나라 디자이너들의 양식장인 화실은 ‘있는 것 있는 그대로 베끼기’만을 훈육 하는 바로 그 도제(徒弟)식 교육의 온상이었다. 그러나 이 ‘묻지도 따지지도 마’ 식 교육의 결과는, 경험주의사회에서 정보화사회로 넘어오며, 과거로부터 이어 받은 개개인 또는 특정집단의 비결들은 도리어 새로운 첨단정보의 유입을 가로 막는 고질적 장애물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전문성이 강하다고 자처 하는 분야일수록 우리와 내 안에 있는 것만이 부동의 불문율이라 확신하며, 자 아확립만이 자신의 색깔을 지키는 것이라고 역설한다. 그러나 개중에는 기술적 ‘Know-How’ 수준도 아닌 물성적 ‘Know-What’ 정도인 경우도 많아 보인다. 들통에 한가득 끓여놓은 우거짓국을 이 그릇 저 그릇에 떠 담아 파는 주막집 아 낙네의 수준이지, 식구마다의 입맛을 생각하며 제철음식 하나라도 곁들인 밥상 을 준비하는 우리 어머니의 모습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우리 디자이너들이 과할 정도로 신성시하는 단어 중 하나가 바로 그 ‘장인정신’ 이다. 거의 세상을 등지고 입산수도하여 기상천외한 것을 직접 손으로 깎고 다 듬어내야 한다는 생각인 듯하다. 그러나 21세기의 창의란 18세기 산업혁명시 대는 물론 20세기의 발명과도 전혀 다르다. 어찌 보면 ‘새로운 Making’이 아 닌 ‘별다른 Useful’의 개념이다. 즉 이미 발명된 것들을 발상의 전환을 통해 새 롭게 발견해내는 것이 21세기의 발명 방정식이다. ‘무(無)에서 유(有)를’이 아닌 기존의 ‘유(有)들’을 모아 색다른 ‘이(異)’를 만들어내어, 그 ‘용(用)’을 통해 약간 의 ‘이(利)’가 되는 정도만을 바란다. 이제 사람들은 “우아! 놀랍다!”라는 말보다 는, “재밌네!” “쫌 다른 것 같은데…” 심지어는 “이 쯤은 나도 할 수 있을 것 같 은데…” 수준을 더 좋아한다. 이를 위해서는 일단 ‘Know-Where’ 파악이 전제 이고, 그 다음은 필연성, 기호성, 생산성, 경제성, 대중성, 가변성, 지속성 등에 대한 ‘Know-Why’ 분석이 전개되어야 한다. 그리고 이 ‘Different’에 약간의 ‘Re-Touch’에 의한 얼마간의 ‘Up-Cycle’만을 가하면 충분하다. 왜냐하면, 또 곧 얼마 안 가서 세상은 “뭐, 새 것 좀 내놓아보라!”고 할 테니까. 이제 우리 디 자이너가 습득해야 하는 것은 고속의 발명지상주의가 아닌 완속의 발견우선주 의, 말하자면 은근슬쩍 병법의 ‘시나브로 디자인’이다.
먹다 남은 반찬을 다시 내더라도, 새 보시기에 깔끔하게 담아 통깨 몇 알을 위 에 뿌려 얹어 밥상에 올리시던 울엄마의 슬기와 재치를 배워야 한다.

“삶은 살아가는 동안 자기가 사는 것이다. 어떤 자에 의해 노예처럼 살아서는 안 된다. 나는 나다. 나로서 살아라. 누가 가르친 대로 살지 마라. 내 실존의 지 대한 존엄성에 대해 이 세계의 어떤 먼지도 모독할 수 없다.” 시인 고은 선생이 얼마 전 있었던 한 강연에서 하신 말씀이었다. 또 지난겨울 한 잡지에 실린 인 터뷰 기사를 들춰보니, ‘내 문학의 전설적 근거’로는 최치원 선생을, ‘청년시절 의 삶에서 자석까지 이끌어주신 분’으로는 효봉스님을 거명하시긴 했지만, ‘만 상이 다 스승이고, 본질로서의 천진난만함이 내 스승’일 뿐 자기 자신은 ‘무사승 (無師僧)’이라 말하는 ‘여든 줄의 청춘’ 고은이다. 그리고 아직도 기억나는 한 단 구가 있다. “미지(未知)가 내 스승입니다.”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먹고 일어난 식구들의 빈 밥상을 흐뭇한 표정으로 거두 시는 어머니의 뒷모습이 어린다. 뻔한 살림에 다음 끼니 찬거리를 고심하시다 지난해 김장 때 엮어 매달아 말려놓은 무청시래기를 떠올리며 된장항아리 뚜껑 을 빼꼼히 여시던 우리네 엄마가 그립다.

기계와의 전쟁. 체코어 ‘일한다(robota)’가 그 어원인 로봇(robot)이란 단어는 1920년 체코슬로바키아의 작가 차페크(Karel Capek)의 ‘로섬의 인조인간: Rossum’s Universal Robots’이라는 희곡에서 처음으로 사용되었다. 그 시발 은 인간이 담아 넣은 능력에 의해 주어진 일을 자동으로 처리하거나 작동되는 인간 모양의 기계에 불과하였으나, 이제는 뇌 이외의 수족, 내장 등을 인조물로 교체한 반(半)인간 반(半)기계의 사이보그(Cyborg:Cybernetic Organism)로 발전되었다.
인류 문명의 결정적 단계는 도구의 사용이었다. 그리고 그 도구들로 인간이 만 들어낸 컴퓨터와 로봇을 상대로 한 싸움은 이제부터가 본격적 시작이다. 산업혁 명이 초래할 실업의 위험에 반대해 기계를 파괴하는 등 집단폭동을 일으킨 러다 이트(Luddite)운동까지 다시 떠오르게 한다. 뇌의 기능 중 지각과 지능의 능력 을 갖춘 인공두뇌의 개발은 10년 이내에 가능할 것이란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인간이 그 인조물들과 겨룰 수 있는 부문은 감성적 사고뿐이다.
웃음을 터트리고 눈물을 흘리는 훈련이 필요하다. 너무 행복해서 눈물을 머금는 것은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영원한 아름다움일 게다. 엄마 몰래 군것질거리를 꼬 막손에 쥐어주시던 돌아가신 할머니와의 풋풋했던 옛추억을 아련히 더듬어보자.



■ 기사 더보기

MY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