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iors Korea

DESIGNER

기사 정정 및
광고 문의
02) 3443-3443
9:30 ~ 6:30
토.일 공휴일 휴무

최시영  [1999년 1월호]

1984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졸업

1894-1988 場 건축 인테리어 근무

1990 애시스 설립

1994-1997 KOEX ‘LIVING DESIGN FAIR’ 초대작가

1995-1997 한국 인테리어디자이너협회 이사(KOSID) 실내디자인학회 분과위원(KIID)

1996 대한민국 인테리어대전 심사위원

1997 한국 인테리어대전 심사위원

1998 계원조형예술대학 실내건축과 강사수상 경력

1995 대한민국인테리어디자이너협회 공로상 수상

1996 대한민국인테리어디자이너협회 협회상 수상(작품:샤브센)

1997 한국실내건축가협회 협회상 수상(작품:청구 블루힐 하우스)


건축을 전공한 건축학도로서 인테리어디자인 진출시의 장단점

글쎄, 스케일에 대한 개념과 공간감이 장점일 수 있을까? 하지만 무엇보다 선, 후배나 동료들의 힘이 클 게다. 다시 말해 물을 수 있고, 찾을 수 있고, 의지할 수 있는 동료가 있다는 것일 게다. 또한 건축물에 대한 또다른 관심과 호기심이 그 어떤 울타리를 만들어준다는 것이 장점일 것이다. 단점이야 있겠는가? 어차피 인테리어디자인은 건축/가구/조명/그래픽 /자재… 음향 등을 이상적으로 조화시켜야 하는 복합적이며 인위적인 작업이 아니겠는가? 해외에서는 건축가인 동시에 인테리어디자이너이며, 공예가이고, 가구 디자이너이듯이 이러한 구별은 앞으로는 무의미해질 것임에 틀림이 없다


인테리어디자이너가 된 동기와 배경

대학 졸업반 때 학과장님께서 부르셨다. “자네 인테리어 한번 해보게나” “아! 이제, 드디어 날 포기하시는구나…” (나는, 그 당시 학습 분위기 파괴자였다.)정말, 인테리어가 무언지 몰랐다. 그냥 변방의 직업으로만 알았다. 프로젝트 때마다 흑백 의 도면이 일반화되었을 때, 컬러를 시도해본 것들이 교수님께 인상적이었었나 보다. 아무튼 난 추천서를 받아들고 한참을 망설인 끝에 찢어야만 했다. 부모님의 의지대로 목장 경영 수업을 쌓아야만 했기 때문이다. 어찌, 그것이 내 적성에 맞았 겠는가? 한밤중 친구의 차에 몸을 싣고 큰 눈망울을 가진 소들을 멀리한 채 험난한 디자인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 다. 그 후로 몇 년 동안 난 아버지에게서 자식으로서 잊혀져야만 했다. 한밤중의 탈출-“너의 감각이 아깝다. 넌, 정말 천재야!” (아마도 한두 번 도와준 디자인이 그 친구에게 새로웠나 보다…)참, 어처구니가 없다. 내가 정말 천재성이 있는 줄 알았으니… 그 친구나 나는 서로에게 속았던 듯 싶다. 그 미련함과 무모함이 이 길에 빠지게 된 확실한 동기가 되었던 것은 틀림이 없다


일반인들에게 주택을 많이 하는 디자이너로 알려져 있는데 본인이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프로젝트는 무엇이며 그 이 유는 무엇인가?

난 참 단순하다. 솔직히 말하면 머리가 아주 나쁘다. 따라서 감성으로 접근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좋다. 그것을 주택이든 상업 공간이든 간에 구별할 필요는 없다. 다만 클라이언트의 온정이 느껴지는 그래서 보람을 느낄 수 있는 프로젝트가 좋다. 하나의 작품보다 그들과의 관계가 더욱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중진 디자인 회사로서의 역할

사실, 난 주택 디자인으로 지명도가 있다. 그 쪽에 경쟁력이 있다는 것일 게다. 그만큼 그에 걸맞는 많은 노력이 내게 요구되었다. 채워지지 않는… 그래서 선진국보다 많이 뒤쳐진 나라에서 태어나 타고난 조그만 ‘끼’로 이만큼 대접받고 필 요 이상의 명예를 누리고 사는 것이 부끄럽고 감사할 따름이다. 따라서 어떤 방법으로든 사회에 보답해야 하는 의무가 내겐 있을 것이다. 오늘날 주택 디자인의 가치가 커다란 전환점에 놓여 있다. 물질적인 공간의 추구에서 정신적인 공간의 추구로… 다시 말해 ‘어떻게 사느냐?’의 새로운 의미이기도 한다. 조그만 힘이나마 기회가 된다면 왜곡된 주택 문화를 바로 잡아가는데 이바지하고 싶다


최시영 - 소망교회 수양관

최시영 -MAISON DE VUE 1

최시영 -MAISON DE VUE 2

최시영 -WHO 1

최시영 -WHO 2

최시영 샤브센1

최시영 샤브센2

최시영 샤브센3

최시영-아카데미 하우스





■ 기사 더보기

MY MENU